서재... :: 2006/04/18 00:48


언젠가 술을 마시다가 집에다 꼭 만들고 싶은게 있냐는 질문을 받은 적이 있었다. 그 때 나는 별로 만들고 싶은게 없다고 했었다. 음. 바베큐를 구워먹을 수 있을 정도의 넓은 정원. 그 정도면 만족할 수 있을것이라 생각했다.

그 때 K는 집안에 칵테일 바를 만들고 싶다고 했다. 참 어처구니 없는 생각이지만 돌아서 생각해보니 나름대로 개성있는 생각인 것도 같았다. 칵테일을 좋아하니 그런 것을 집안에 만들 수도 있는 셈이다.

오늘 집에 와서 문득 드는 생각에 난  바베큐를 구울 수 있는 정원보다는 서재를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벽면으로는 쭈욱 책장을 연결해서 책을 놓아두고 가운데는 테이블이 있는 그런 좋은 서재. 음~ 적당한 음향 기기가 하나쯤 있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을 것 같다.

비오는 날. 훤히 밖이 보이는 유리창. 편안한 의자. 따뜻한 커피. 모짜르트. 그리고 법정 스님의 조그만 산문집 하나면 난 행복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중에 돈을 많이 벌게 되서 큰 집을 산다면 꼭 방 하나엔 그런 서재를 두고 싶다.

어렷을적 그리도 책 읽기를 싫어했던 내가 서재를 가지고 싶다는 생각은 정말 아이러니 한 것 같다.

스폰서
글타래

  • 2주간 인기 글
  • 2주간 인기글이 없습니다.
Trackback Address :: http://jiniya.net/tt/trackback/173
  • Gravatar Image.
    Z | 2006/04/18 15:57 | PERMALINK | EDIT/DEL | REPLY

    장식용 책이 아닌가 싶은데... 책 들이 깨끗하네~...왼편으로 두꺼운 API 정복 책이 보이는 군요~... 역시 손때 하나 묻지 않은 깨끗한 원본 그대로~...하하하... 왜 일케 영진님을 갈구고 싶은지~...흐흐

    • Gravatar Image.
      codewiz | 2006/04/19 01:18 | PERMALINK | EDIT/DEL

      헛~ 예리하신 지적이십니당... 사진을 저렇게 줄였음에도 단박에 눈치 까셨군요... 히히~~ @.@ 이미테이션용 책장이죠..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