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타, 달러론 안되겠니? :: 2007/03/12 23:36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리타 공항에 내렸을 때 입니다. 소지품 검사 마치고 면세점 있는데서 기다리고 있는데 목이 마르더군요. 음료수가 마시고 싶었습니다. 강화된 소지품 검사 때문에 음료수도 하나 짱박아 오지 못했던 것이죠. 액체가 뭐라고 ㅠㅠ.

하여튼 나리타 공항을 한 십분간 헤매다 자판기를 만났습니다. 기쁨도 잠시 메뉴의 모든 것들이 엔화로만 살 수 있더군요. 달러는 안되겠니? 목마름을 참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어디에도 우리에게 달러로 음료수를 팔만한 사람을 만나진 못하겠더군요. 베버리지를 팔만한 가게를 만나긴 했지만 럭셔리 해보이는 관계로 패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급기야, 결국, 마침네, 어쩔수 없이 만원을 환전 했습니다. 환전하니 천백엔 주더군요. 사기당한 느낌도 잠시. 자판기로 달려가 천엔짜리 지폐를 넣고 좋아하는 환타를 뽑았습니다. 행복하더군요. 단지 마실 수 있음에 기뻤습니다.

자판기가 참 센스 있는게 동전 투입구 였습니다. 우리 나라처럼 일일히 하나씩 귀찮게 집어넣지 않아도 되더군요. 그냥 넣어놓으면 알아서 들어가면서 인식합니다. 동선 세는 기계같은 거죠. 생각보다 편하더군요. 특히 십엔짜리로 백이십엔짜리 뽑아마실 때 좋습니다. 물론 가끔 오류가 발생하는 단점이 있습니다.


스폰서
글타래

  • 2주간 인기 글
  • 2주간 인기글이 없습니다.
Trackback Address :: http://jiniya.net/tt/trackback/460
  • Gravatar Image.
    IREX | 2007/03/15 18:56 | PERMALINK | EDIT/DEL | REPLY

    형 나도 선물 ㅡㅡ..... 나철원이임ㄲㄲㄲㄲ 나도선물 ㅡㅡ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