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명의 지혜 :: 2008/02/22 14:44


신입 개발자를 위한 조언
공명의 지혜
신영진 codewiz@gmail.com, http://www.jiniya.net

언젠가 부모님과 함께 병원을 간 적이 있었다. CT 촬영 결과를 다른 병원에서 다시 판독하기 위해서였다. 단순히 CD에 들어있는 정보를 불러서 그 화면을 보고 소견을 들으면 되는 간단한 과정이었다. 그런데 찾아간 병원의 의사 분이 소프트웨어에 익숙하지 않아서 인지 20분이 넘는 시간 동안 정보를 불러오질 못하고 있었다. 급기야 옆에 있는 간호사에게 소프트웨어 사용법을 물어보기까지 했다. 답답한 마음에 옆으로 가서 컴퓨터 모니터를 잠시 쳐다보았다. 모르는 게 당연하겠다 싶은 기분이 들었다. 그 프로그램 화면은 마치 우주선 조종석과 같은 모양을 하고 있었던 것이다.

사람들은 저마다의 틀을 가지고 세상을 본다. 개발자도 그들만의 틀을 가지고 세상을 본다. 많은 개발자들이 범하는 가장 큰 오류 중에 하나는 사용자가 자신들만큼 똑똑하다는 생각이다. 이러한 실수가 잘 나타난 대화상자가 <화면 1>에 나와있다. 사용자는 단지 지하철의 최단 거리를 검색하고 싶을 뿐인데 그들에게 요구하는 사항은 너무 가혹하기 짝이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면 1 개발자가 디자인한 최단 거리 검색 대화상자

일반적인 사용자가 <화면 1>과 같은 대화상자를 만나면 어떤 반응을 보일까? 여기서는 딱 두 가지 반응이 있다. 뒤도 보지 않고 확인 버튼을 누르는 사용자가 첫 번째이고, 매뉴얼에서 이 부분을 검색해보는 사용자가 두 번째이다. 첫 번째 사용자들은 이후 최단 거리 검색이 자신이 짐작한 것과 같은 결과가 나온다면 프로그램을 신뢰하고 지속적으로 사용한다. 반면 두 번째 사용자들은 매뉴얼을 읽어보고 자신이 이해하기 힘든 내용이 나온다면 지레 겁을 먹고 프로그램을 사용하지 않게 된다. 전자든 후자든 개발자가 대화상자를 디자인한 의도와는 맞지 않는다.

이러한 이야기가 비단 일반 사용자에게만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 얼마 전에 필자는 하드 디스크의 자료를 완전 삭제하기 위해서 관련 소프트웨어를 설치한 적이 있었다. 그 소프트웨어의 완전 삭제 설정 창이 <화면 1>과 같은 구조였다. 필자가 이해하기에는 모두 난해한 단어들이었다. 또한 도움말에도 구글 검색을 통해서도 관련 내용을 찾을 수 없었다. 결국 필자는 그 소프트웨어를 바로 삭제해 버렸다.

주위를 돌아보면 특별한 기술이 없어 보이는 소프트웨어 임에도 꾸준히 사용자들이 찾는 프로그램도 있고, 뛰어난 기술력으로 무장한 것 같은 프로그램인데도 사용자에게 외면 받는 프로그램도 있다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들의 차이는 무엇일까? 필자가 느낀 가장 큰 차이는 그 두 제품의 개발 시점의 차이였다. 전자는 사용자의 시점에서 프로그램을 만들었고, 후자는 개발자의 시점에서 프로그램을 만든 것이다.

공명이란 고유진동수가 갈은 외력을 주기적으로 받아 진폭이 증가하는 물리 현상을 말한다. 소프라노 고음에 옆에 있는 유리잔들이 깨지는 영화 속 장면에서부터 일상 생활에서 흔히 사용되는 전자레인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곳에서 공명 현상을 찾을 수 있다. 단순한 물리 현상이지만 필자는 이 속에 다양한 의미가 담겨 있다고 생각한다. 그 중 하나가 역지사지의 정신이다. 때로는 컴퓨터는 잠시 잊고 사용자의 입장에 서서 고민을 해보는 시간을 가져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

스폰서
글타래

  • 2주간 인기 글
  • 2주간 인기글이 없습니다.
Trackback Address :: http://jiniya.net/tt/trackback/683
  • Gravatar Image.
    환상경 | 2008/02/22 17:35 | PERMALINK | EDIT/DEL | REPLY

    최단거리 검색 메뉴 아주 쇼킹한데요 ^^;;;;
    프로그램중에서 참 진절하지 못한 저런 UI는 정말 꺼려지겠는걸요 ㅋ

  • Gravatar Image.
    kkamagui | 2008/02/23 20:41 | PERMALINK | EDIT/DEL | REPLY

    지니야님은 읽을때 마다 생각하는 건데, 괭장히 공감이 되는 것 같습니다.

    오늘도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

  • Gravatar Image.
    Gungume | 2008/02/24 23:04 | PERMALINK | EDIT/DEL | REPLY

    항상 생각하게 되는 문제네요...
    저도 크게 좋아지진 않았지만 초기에는 제가 만든 프로그램에 대해서 다른 사람이 실행 후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는 경우가 종종 있더군요...
    남들도 나와 같은 생각을 갖고 프로그램을 사용할 것이라는 생각을 버려야할 듯 하네요...

    (그런데 제가남긴 댓글에 이미지 나오게는 어떻게 하나요? 티스토리는 로그인 후 글 남기면 설정해둔거로 나오는데 태터툴즈에 글 남길때는 모르겠네요...)

  • Gravatar Image.
    drvoss | 2008/02/25 08:18 | PERMALINK | EDIT/DEL | REPLY

    좋은 글입니다. 개발자가 부족한 부분중 커뮤니케이션 부분도 이에 확장이지 않을까 합니다. MSDN Webcast말고 개그 콘서트도 좀 보고 해야 겠죠?

  • Gravatar Image.
    구루마루 | 2008/02/25 19:28 | PERMALINK | EDIT/DEL | REPLY

    공감이 가는 글입니다. ^^

    고객을 생각하면서 프로그램을 짜야 하는데 원체 고객을 만날 일이 없다 보니 구현이 다 된 상태에서 다시 고치기 바쁘네요. (고객이 불특정 다수라는 문제도 있고...)

    좀 더 머리를 쥐어 짜 봐야 겠습니다.

  • Gravatar Image.
    Crony | 2008/03/01 20:43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음~ 정말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요즘 마소에 연재하시는 글도 잘 읽고 있습니다. ^.^;;

  • Gravatar Image.
    다크맨 | 2008/03/26 13:16 | PERMALINK | EDIT/DEL | REPLY

    영진님 글좀 써주세요~

    • Gravatar Image.
      codewiz | 2008/03/26 17:18 | PERMALINK | EDIT/DEL

      제가 글을 쓸려고 들어갔는데 말이죵.. ^^
      로그인을 요구하더라고용.. 아시겠지만 제가 그 쪽 동네에 계정이 없어서 ㅠㅠ. 로그인 안해도 쓰게 해주시면 A4 반장 분량으로 리뷰를 써드리겠음 ㅋㅋㅋㅋ

  • Gravatar Image.
    랄라 | 2008/03/28 23:44 | PERMALINK | EDIT/DEL | REPLY

    간만에 들립니다.
    요즘 경로분석 맛보기할 일이 있는데, 딱 메뉴가 뜨네요. ㅎ

  • Gravatar Image.
    개꿈닷넷 | 2008/04/16 21:37 | PERMALINK | EDIT/DEL | REPLY

    철지난 후킹기사 보면서 많은걸 얻어갑니다. ㅋ

    기사는 잘 쓰시고 계신지요 ;ㅂ;

    일전에 문제 되었던 내용은 삽질로 인하여 해결책을 찾았습니다. (http://rodream.tistory.com/26)

    좋은 하루 되시고 행복하세요~~

    • Gravatar Image.
      codewiz | 2008/04/17 01:34 | PERMALINK | EDIT/DEL

      10 페이지 쓰는대도 무지 힘드네요. ㅋㅋ
      멀 쓸지는 정해졌는데 왤케 말이 안만들어지는지 ㅠㅠ
      그나저나 해결했다니 다행이네요.... ^^
      용휘씨는 좀 휴식이 필요해요 ㅋㅋㅋ

  • Gravatar Image.
    호야 | 2008/05/02 02:28 | PERMALINK | EDIT/DEL | REPLY

    항상 첫 시작에서는 사용자에게 편리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겠다면서 시작을 해도.. 중반쯤 지날무렵에는 어느세 일정과 기능구현에 쫓겨서 자신의 기준대로 개발하고 있는 모습을 발견하곤 하죠.
    개발자가 사용자의 입장에서 한번쯤 더 생각을 해 주는것.. 정말 필요한 자세인것 같습니다.
    그런 고민을 전문적으로 하시는 분들(기획자분들)이 중요한 것도 개발자들의 이러한 생각의 오류를 사전에 차단해 주고, 중간중간에 점검해 줄 수 있는 기준을 제시해 주는 분들이시기 때문이겠죠...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73|74|75|76|77|78|79|80|81| ... 604|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