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May
2014
Posted in: 나머지
By    3 Comments

역린, 2014


역린, 2014
by 신영진(YoungJin Shin), codewiz at gmail.com, @codemaru, http://www.jiniya.net

작은 일도 무시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야 한다.

작은 일에도 최선을 다하면 정성스럽게 된다.
정성스럽게 되면 겉에 배어 나오고
겉에 배어 나오면 겉으로 드러나고
겉으로 드러나면 이내 밝아지고
밝아지면 남을 감동시키고
남을 감동시키면 이내 변하게 되고
변하면 생육된다.

그러니 오직 세상에서 지극히 정성을 다하는 사람만이 나와 세상을 변하게 할 수 있는 것이다

– 중용 23장

소문난 잔치에 먹을 거 없다고 했던가? 그렇게 광고를 해댄 것에 비해서는 큰 임팩트는 없었던 영화. 내용이 인상 깊지도 않았고, 액션이 박진감 넘치지도 않았고, 영상이 화려하지도 않았다. 보고 나서 기억에 남는건 중용 23장과 한지민의 미모 정도?!

고전이 괜히 고전은 아니라는 생각. 그 어떤 상황 어떤 시대에 읽어도 의미가 통하는 걸 보면…

한지민은 이뻤다. 이건 팩트 ㅋ~


  • 트랙백 주소: http://www.jiniya.net/wp/archives/12968/trackback

관련 글

    None Found
  • http://archwin.net 아크몬드

    영상미가 돋보이는 영화였습니다. ^^

  • zoops

    전 괜찮았는데….
    저도 중용 23장 이 머리속에 떠나질 않았는데… ㅋㅋㅋ

    한지민 미모야… 예전부터…. ^^

  • codewiz

    아크몬드, zoops // 제가 기대가 너무 컸나 봅니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