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Jul
2010
Posted in: 양피지
By    No Comments

비를 맞다.


비를 맞다.
by 신영진(YoungJin Shin), codewiz at gmail.com, @codemaru, http://www.jiniya.net

집을 나서는데 날씨가 꾸리꾸리한게 그렇드라고, 우산을 챙길까 말까 고민을 좀 했어. 그러다 그냥 나갔어. 까지꺼 와봤자 얼마나 오겠어 하는 생각으로 말이야. 지하철을 타고 한 시간 쯤 갔을까, 역을 나오니 비가 부슬부슬 내리기 시작하드라고. 편의점에서 우산을 살까 잠시 망설이다가 그냥 맞으면서 걷기로 했어. 아직은 비가 그리 많이 내리지는 않았거든…

병원에 도착해서 예약 접수증을 제출하고는 기다리는 동안 혈압도 재고, 몸무게도 달고, 키도 재보고 그러고 놀았어. 그런데 당췌 이놈의 혈압이 떨어지질 않는거야. 보통 3-4번 재면 그래도 한 번쯤은 정상으로 나오기 마련인데 독으로 안떨어지드라고. 그러다 의사 선생님을 만나게 되었지. CT 보는게 불안불안 하드라. 그러다가 던지는 말, 그리고 이어진 통화, 그리고 전해온 더 놀라운 소식.

예약을 하고는 병원을 나섰어. 비가 아직 총총 오고 있드라고. 이번에는 고민도 하지 않고 역으로 걸었어. 고민을 할 상황이 아니었거든. 역으로 가는데 갑자기 비가 미친듯이 내리기 시작했어. 그런데 비를 맞는지도 모르고 뛰지도 않고는 그 비를 다 맞고 그냥 걸었어. 물에 빠진 생쥐 꼴로 그 비를 홀딱 다 맞은거지. 약국에 들어가니 아줌마가 미친놈 보듯이 쳐다 보드라고. 내가 봐도 재정신인 상태는 아니었어.

다시 한 시간을 걸려서 집으로 왔어. 여름이라 그런지 옷은 생각보다 금방 마르더라. 디지털단지역에 내리니 그쳤다고 생각했던 비가 이제는 정말 홍수라도 날 것처럼 세차게 내리고 있는게 아니겠어. 너무 어이가 없었어. 출구로 나가면서 한참을 고민했지. 이거 지금이라도 우산을 사야할까? 그러다 미친척하고 비를 맞기로 결심했어. 그냥 오기로 끝까지 우산을 사지 않을 참이었거든. 정말 많이 내렸어. 비가. 하늘에 구멍이라도 뚫린 것처럼 비가 쏟아지는데 그걸 다 맞고 있으니깐 내 마음에도 그만한 크기의 구멍이 뚫릴 것만 같았어. 아니면 내 마음에 뚫린 구멍으로 그 많은 비가 내리고 있는건 아닐까, 라는 생각도 들었어. 그렇게 굵은 빗방울로 매섭게 떨어지는 비를 한참을 맞고 나니깐 비를 맞는다는 표현을 왜 쓰는지를 알 것 같은 느낌이었어.

알아. 언젠가는 이 비도 그친다는 걸. 그리고 쨍쨍하게 맑은 날이 올거라는 사실도. 그런데 조금 무서운 건 그 시리도록 화창한 날이 올 때 까지 내가 비를 좀 더 맞아야 할지도 모른다는 사실이야. 지금보다 더 큰 비를 맞아야 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눈물이 나더라. 산전수전 다 겪었다고 생각했던 건 가장 큰 착각이었어. 난 그냥 온실 속에서 잘 관리된 화초에 불과했거든. 오늘을 잊지 못할것 같아.

2010.07.16

덧) 물어보시는 분이 좀 계셔서 올립니다. 제가 아픈건 아니구요. 제가 검진을 받은 것도 아니구, 엄마 대신 병원에 소견을 들으러 간 겁니다. 걱정할 만큼 심각한 일이 있는건 아니구요. 그냥 비맞고 감상에 취해서 몇 자 끄적여 본 거예욤… 낚시하려는 생각은 아니었는데 은근 물어보시는 분들이 많네욤… 죄송합니다… ^^;;

Browser does not supports flash movie

  • 트랙백 주소: http://www.jiniya.net/wp/archives/2126/trackback

관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