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Jun
2015
Posted in: 책갈피
By    No Comments

불편한 경제학


불편한 경제학
by 신영진(YoungJin Shin), codewiz at gmail.com, @codemaru, http://www.jiniya.net

통상적으로 또 역사적으로 모든 이들이 같은 거래에 동의할 때 투자자들은 우려할 필요가 있다. – 오펜하이머펀드 수석 전략가 p167

친구가 부자가 되는 모습을 옆에서 지켜보는 것만큼 사람들의 안락과 판단력을 혼란스럽게 만드는 것은 없습니다. 차라리 친구 말고 다른 사람이 부자가 되는 것이 속 편합니다. – p227

과거를 공부하지 않는 사람들은 똑같은 오류를 되풀이하고, 과거를 공부하는 사람들은 오류에 빠지는 다른 길을 찾아낸다 – 찰스 울프 p291

세계 경제 차원에서 보면 환율의 자동조절기능을 통해서 어느 한 나라가 지속적으로 너무 많은 무역흑자를 독식하는 일이 방지되는 것입니다. – p441

국가의 진정한 부는 치러낸 고통의 크기에 비례한다. – p457

공황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다른 자산이 아니라 유일한 부인 화폐를 보유해야 합니다. – p586

“부채의 상환은 (실질) 부채잔액의 증가를 따라잡지 못하며, 부채를 갚을수록 더 많은 (실질) 부채가 쌓인다”고 했던 무서운 부채의 역설이 현실로 나타나고 있는 것입니다. – p582

– 불편한 경제학, 세일러


  • 트랙백 주소: http://www.jiniya.net/wp/archives/2963/trackback

관련 글

    None Fou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