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Aug
2009
Posted in: 양피지
By    1 Comment

사랑 그 쓸쓸함에 대하여…


사랑 그 쓸쓸함에 대하여…
by 신영진(YoungJin Shin), codewiz at gmail.com, @codemaru, http://www.jiniya.net

Y에게 오랜 만에 전화가 왔다. 대뜸 묻는다, 해피 포인트 카드를 쓰냐고. OK 캐시백도 쓰지 않는다는 대답을 해줬다. 그랬더니 자기가 이제껏 멋도 모르고 내 카드를 썼다면서 나랑 카드가 바뀐 것 같다는 이야기를 한다. 마그네틱 부분이 고장나서 카드를 새로 발급 받으려고 하다가 알게 됐다며 웃음을 짓는다. 모아둔 포인트가 있으니 혹시 만들면 커피나 먹으라는 말을 붙인다. 추적 추적 내리는 빗소리에 그 옛날 베스킨 라빈스에서 카드를 만들던 때의 기억이 머릿 속을 파고 든다. 그리도 추운 겨울날 왜 아이스크림은 먹으로 갔는지… ….

사람들은 묻는다. 왜 그랬냐고? 난 대답한다. 나도 모르겠다고…


  • 트랙백 주소: http://www.jiniya.net/wp/archives/311/trackback

관련 글

  • Z

    y 가 누구길래… 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