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Sep
2013
Posted in: 나머지
By    3 Comments

건축학개론


건축학개론
by 신영진(YoungJin Shin), codewiz at gmail.com, @codemaru, http://www.jiniya.net

주말에 정말 오랜만에 영화관에서 영화를 봤다. 우연찮게 서점에 갔다가 영화나 볼까하는 생각이 들어서 즉흥적으로 윗층에 있는 영화관으로 향했다. 오랜만에 가는 영화관이라 그랬을까? 실패하고 싶지 않다는 생각에 아이뻐 앱을 가지고 평점도 보고, 소감도 보고 이러면서 뭘 볼지를 한참을 고민했다. 첨에는 화차를 보려고 했었다. 접때 화차 감독님이 나온 두드림 방송이 퍽이나 감동적이었기 때문이었다. 근데 나의 손가락은 벌써 건축학개론을 선택하고 있었다. 이유야 머 단순하다. 후훗. 수지짱에 가인느님까지… 이거야 뭐, 영화가 똥망이라 하더라도 눈은 즐겁지 않겠냐는 생각이었다.

그런데 영화는 생각보다 대박이었다. 특히 그 납뜩이 역할이 진짜 제대로였다. 조금 지루할라치면 한번씩 등장해서는 빵빵 터트려줬다. 주인공이 손목 때리는거 보통 사이에서는 하는거 아니지 않냐는 택도 아닌 질문을 했을 때 납뜩이의 받아치는 대사, “그럼 뭐할까? 아구창이라도 날릴까?” 여기서 진짜 쓰러질뻔 했다. ㅋ~

#0
이 영화를 보고 나온 남자들의 98%는 SNS에 xxx 개론의 누구 누구가 떠오른다는 글을 남긴다고 한다. 영화를 보고 나오는 그때, 나도 제일 처음 떠오른 생각은 컴퓨터 개론 수업이었다. 물론 안타깝게도 나는 개론의 그녀가 떠올라서 생각났다기 보다는 그냥 나는 무얼 들었나 하는 생각에서였다.

내가 들었던 컴퓨터 개론은 정말 생각하기도 싫을 만큼 끔찍한 수업이었다. 교수님은 수면제 그 자체였고, 강의실은 지하였으며, 강의실 크기에 비해서 수강한 학생이 너무도 많아서 들어가기만해도 갑갑했다. 거기다 공대 수업 아니겠는가? ㅋㅋ~ 한 2-3번 듣다가 그 담부터는 전부 여친 수업을 듣거나 학교 앞 CNN(만화방)에서 죽치고 있었던 것 같다.

그 수면제 교수님은 학점 깐깐하게 주기로 유명했기에 난 당연히 F를 받았다. 복학해서 그 수업을 재수강 했는데, 개론 수업이 없어져서 Visual Basic을 대체 과목으로 들어야 했다. 정말 속으로는 감사합니다를 한 백 번 외쳤던 것 같다. ㅋㅋㅋ

Visual Basic은 1학낸 때의 개론 수업보다는 좀 나았다. 일단 수업이 지상이었고, 학생도 딱 숨어서 수업 듣기 좋을 정도로 있었고, 거기다 Visual Basic은 그냥 땅짚고 헤엄치기 ㅋㅋ~ 재수강이 아닌 1학년들이 조금 불쌍하게 보였다. 나 말고도 재수강을 하는 사람이 부지기수였고, 병특을 마치고 온 사람들도 더러 있었기 때문이었다. 복학한 시점에 들은 수업이라 수업은 정말 꼬박꼬박 들어갔었던 것 같다. 그 수업엔 그래도 공대 치고는 괜찮은 여학생들이 더러 있었는데 풋풋한 감정을 느끼기엔 너무 닳고 닳은 나이가 아니었나라는 생각…

#1
영화 전체를 관통하는 플롯인 첫사랑을 15년 만에 만난다는 설정은 정말 공감갔다. 누구나 한 번쯤 가지는 경험 아닐까? 물론 영화처럼 내가 건축가가 됐는데 첫사랑이 집 지어 달라고 오는 경우는 쉽지 않겠지만 말이다. 나한테 첫사랑이 찾아와서는 대뜸 이런 저런 프로그램을 짜달라고 하는 일은 더 없겠지? 여튼 보통 사람이라면 이런 식으로 첫사랑을 다시 대면하는 경우는 거의 없을 것이다. 대부분 머 뻔한 동창회를 통해서 다시 만나곤 한다.

나도 동창회에서 그런 경험을 한 적이 있는데 정말 욱겼다. 그 아이는 진짜 첫사랑이었는데, 내 인생에 있어서 처음이자 마지막인 짝사랑이었다. 여튼 그 초등학교 동창을 10년이 훌쩍 지나 대학생 때 알럽스쿨이라는 불륜 제조기를 통해서 다시 만나게 됐다. 시간이 많이 지났고 어떻게 변했을지 무척 궁금해 했던 기억이 난다. 설레이는 마음으로 모임을 나갔는데. 하앍~ 여전히 너무 아름다운 것이 아닌가? ㅋㅋ~ 깜짝 놀랐다. 10년이 훌쩍 지나서 만났는데도 난 그 아이 앞에서 한 번도 제대로 이야기를 하지 못했던 것 같다. 첫사랑은 첫사랑이더라는 ㅋㅋㅋ~

#2
건축학개론이 밋밋한 스토리에도 불구하고 퍽이나 감동적인 이유는 아마도 이 영화가 큰 억지를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인 것 같다. 영화 속의 모든 소재가 실제로 누구에게나 있을 법한 그런 것들이다. 개론 수업에서 만난 첫사랑, 돈많은 선배, 연애 상담해 주는 친구, 실타래처럼 엉켜버린 관계, 그리고 첫사랑을 한참만에 만난다는 설정까지. 누구나 흔히 겪어 봄직한 이야기라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사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몇 년 전이긴 한데 19살 꼬맹이하고 소개팅을 했던 적이 한 번 있었다. 사람들이 다 미쳤다고 하기는 하는데 그 소개팅 느낌이란 마치 사촌동생 밥사주고 커피사주고, 고민 상담해주는 느낌이었다. 그때 그런 생각이 들었다. 아, 내가 만약 이 애랑 만난다면 그건 진짜 범죄 행위가 될수도 있겠다. 그 친구가 평생 한 번 경험할 수 있는 풋풋한 사랑을 할 기회를 내가 박탈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뭐든지 시기가 있다는 말을 많이 한다. 난 풋풋한 사랑을 할 수 있는 결정적 시기가 그리 길지 않다고 생각한다. 나이 들어서도 얼마든지 열정적이고 격렬한 사랑을 할 수도 있다. 하지만 절대로 풋풋한 사랑을 다시 할 수는 없다. 왜냐하면 처음이 아니기 때문이다.

풋풋함이란 처음에만 느낄 수 있는 감정이다. 그래서 그런 풋내나는 사랑은 영원히 추억할 수 밖에는 없다. 영화 보는 내내 좋았던 그 시간들이 생각났다. 걱정도 없었고, 생각도 없었고, 그냥 막 살아도 뭔가 될 것 같은 가능성만 있었던 그런 시기에 했던 풋풋한 사랑이란…

#3

일단 우리가 어떤 경험을 하고 나면, 다시는 그 경험을 하기 이전처럼 세상을 볼 수 없게 된다는 것이다. 우리가 어떤 경험을 하는 순간부터 그 경험은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를 보는 렌즈의 일부가 되어 우리가 보는 것들을 조성하고 왜곡한다. 이 렌즈는 안경처럼 밤에 벗어서 침대 곁 탁자에 놓아둘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이 렌즈는 마치 강력접착제로 우리의 눈동자에 영원히 붙여 놓은 콘택트렌즈와 같다.

– 행복에 걸려 비틀거리다, 대니얼 길버트

Browser does not supports flash movie

  • 트랙백 주소: http://www.jiniya.net/wp/archives/5882/trackback

관련 글

  • 최종오

    아 글 정말 잘쓰시네요..

    마지막 글귀도 좋구요~~
    회사에서 잠시 읽고 좋아서 댓글 남깁니다 ^^

  • zoops

    ^^
    글을 읽고.. 글의 내용이 아니라..
    아리따운 영진씨의 첫사랑이 (사진이라도.. ) 보고 싶어진거는…..
    제가 일반 남성이기 때문이겠죠? ㅋㅋㅋ

    저도 제가 좋아하는 만화책 구절 한마디..
    “이랬으면… 저랬으면… 태어나지도 않았으면 죽지도 않는다.. ”

    하고 싶은대로 할수는 없겠지만…
    어떤것들은.. 너무 많은 생각보다는.. 마음의 소리를 따라가는것도 좋을것 같아요..

    19살이든… 39살이든… 얼렁 좋은 짝 만나서… 마음의 소리를 따라서….
    영진씨 짝이랑 또 술 한잔 할때를 기다릴께요 ㅎㅎㅎ

  • codewiz

    최종오 // 감사합니다.

    zoops // 그리 아리땁지 않았습니다.

    전 마음씨를 중히 여기니깐염 (<– 허세 ㅋㅋㅋ) 손발이 오그라드네요. ㅋ~ 뉴페는 결혼 전에 소개 드리는 걸로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