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 Aug
2012
Posted in: 양피지
By    1 Comment

진정한 여행


진정한 여행
by 신영진(YoungJin Shin), codewiz at gmail.com, @codemaru, http://www.jiniya.net

가장 훌륭한 시는 아직 씌어지지 않았다.
가장 아름다운 노래는 아직 불려지지 않았다.
최고의 날들은 아직 살지 않은 날들.
가장 넓은 바다는 아직 항해되지 않았고,
가장 먼 여행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불멸의 춤은 아직 추어지지 않았으며,
가장 빛나는 별은 아직 발견되지 않은 별.
무엇을 해야 할지 더 이상 알 수 없을 때
그때 비로소 진정한 무엇인가를 할 수 있다.
어느 길로 가야 할지 더 이상 알 수 없을 때
그때가 비로소 진정한 여행의 시작이다.

– 진정한 여행, 나짐 히크메트

너저분하게 널려있는 쓰레기를 싹 버리고,
탑처럼 쌓여있는 그릇들을 깨끗하게 씻고,
마른 오징어가 된 빨랫줄의 옷을 개킨다.
눅눅해진 빨랫감을 세탁기에 넣어 돌리고,
청소기로 방에 켜켜이 쌓인 머리카락과 먼지를 모두 쓸어내고,
침대에 깔깔한 순면 시트를 새로 깐다.
에어컨을 터보 모드로 켠 다음,
적당한 온도의 물에 샤워를 한다.
그리곤, 침대에 쏙!

반쯤 읽은 신경숙의 소설책을 집어든다.
하염없이 행복한 이 순간,
진정한 여행이 시작된다.
훗~

Browser does not supports flash movie

  • 트랙백 주소: http://www.jiniya.net/wp/archives/8750/trackback

관련 글

  • http://golee07.tistory.com smartdolphin

    행복이란 것이 사실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는 것 같습니다. 사소한 것에서부터 즐거움을 찾는것이 곧 행복을 찾는 방법이라더군요.